티스토리 뷰

바베큐가 포함된 부페였는데 맛있게 먹었다. 

 

태국 남부 쪽으로 갈수록 음식이 매워진다고 하는데 한국 사람 입맛에는 매운 지 잘 모르겠었다. 빨간색 카레가 매울 지도 모르지만. 

 

디너쇼 진행자는 그렇게 사회를 봤지만 개인적으로는 전날 먹었던 음식 보다 좀 특색이 없어 보였다. 그냥 우리집 앞에 있는 드마리스 같은 부페식당과 비슷한 음식. 

 

어쩌면 열대과일이 있고 코코넛으로 만든 떡이 많은 디저트가 좀 다를 지도.

 

태국에서 열린 일본 국내학회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일본 사람이 많아서 그런 지 디너 쇼도 약간 일본 사람들 취향으로 만들어진 것 같았다. 별로 관객의 참여를 유도하지는 않고 그냥 예쁘게 춤추다 퇴장하는 분위기로. 중간에 나왔던 가수도 일본 노래를 불러주고.

'Thailand > Phuk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비를 떠나며  (0) 2020.02.19
크라비 타이 마사지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빌라 리조트 저녁만찬  (0) 2020.02.19
코홍섬 호핑투어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빌라 리조트 식사 일기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거리  (0) 2020.02.19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719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