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hailand/Phuket

코홍섬 호핑투어

romantiker 2020. 2. 19. 12:50

위에 사진은 코홍섬으로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선착장에 모여서 찍었다. 리조트에서 이곳까지는 트럭을 개조한 차를 타고 이동했는데 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는 차에 맨 끝에 타고 이곳에 와서 어디서도 느낄 수 없는 스릴을 느꼈다.

 

드디어 무사히 배에 탔다. 가이드가 있었는데 이곳의 지명은 인도네이사어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을 하는 데 동남아도 국경이 역사적으로 여러 번 바뀌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남쪽 태국은 중국계 사람은 별로 보이지 않고 인도계로 보이는 사람들이 많은 듯 했다.

 

드디어 코홍섬에 도착했다. 눈부신 백사장을 기대해서 조금 실망했지만 그래도 모래는 고운 듯 했다.

 

프론트에 앉아있던 아가씨와 나 사이에 뭔가 미스 커뮤니케이션이 있었던 모양이다. 나는 수영복, 타올 다 준비하니 필요없다고 들었는데 아마 그 아가씨는 거기 가면 하나도 없으니 다 들고 와야 한다는 소리를 했던 모양이다.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던 언어는 영어인데 누가 잘못한 것일까?

 

하여간 수영복, 타올이 없으니 이 아름다운 바다에 바지를 걷고 발을 담그는 정도에 만족해야 했다. 뭐, 신포도 이론을 적용하면 수영복 가져와서 수영을 한 분들은 조금만 들어가도 바닥에 산호 부스러기가 뾰족 뾰족 있어서 발이 너무 아파 수영하기 힘들었다고 하기는 했다.

 

해변에서 뒹굴다가 도마뱀 구경했다. 거의 악어 수준의 몸집이라 무서웠다. 도마뱀이 아니라 코모도인가?

'Thailand > Phuk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비 타이 마사지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빌라 리조트 저녁만찬  (0) 2020.02.19
코홍섬 호핑투어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빌라 리조트 식사 일기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거리  (0) 2020.02.19
크라비 아오낭 빌라 리조트  (0) 2020.02.19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719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